생명보험재단, 15년간 생명존중과 생애보장 정신을 바탕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 위해 노력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생명 존중과 생애 보장 정신을 바탕으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해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장우,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지난해 12월 27일 설립 15주년을 맞이했다.

2007년 4월, 삼성생명과 교보생명 등 18개의 생명보험사는 건전한 생명보험 문화 확산 및 소비자의 신뢰 구축을 위해 생명보험업계 공동의 사회공헌사업 활성화를 추진했다. 이에 따라 생명보험사들은 장기간에 걸쳐 업계 사회공헌사업을 지속 추진할 수 있도록 공동 협약을 맺고 사업이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2007년 12월 생명보험재단을 설립했다. 이후 생명보험재단은 설립 목적에 따라 생명보험업의 성격에 적합한 공익사업을 전개하며 우리 사회에 전 생애주기에 걸친 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

◇ 청소년·청년·노인 등 연령별 맞춤형 자살 예방 지원사업 및 희귀질환센터 등 통한 생명 존중 문화 확산

생명보험재단은 생명보험업의 생명 존중 정신에 따라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청소년, 노인 등 연령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자살 예방사업을 추진했다. SNS 기반 청소년 상담시스템 ‘다 들어줄 개’로 현재까지 누적 9만5603건의 상담을 진행했고,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과 연계해 자살 시도 및 정신건강 고위험군 학생에게 의료비를 지원했다.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통해서는 12년간 총 4만99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배포하고 생명사랑지킴이 양성 등 종합적 자살 예방 관리를 펼치며 농촌 지역 노인 자살률 저하에 기여했다.

또한 우리 사회의 해결되지 않는 고질병인 자살률 문제를 위한 현실적인 해결책도 도입했다. 투신 등 충동적인 극단 선택을 막고 유사시를 대비하기 위해 한강 교량에 ‘SOS생명의전화’를 설치해 2011년부터 현재까지 9247건의 자살 위기상담을 제공하고 2039회의 119구조 출동을 통해 소중한 목숨을 구했다. 마음 성장 플랫폼 ‘플레이라이프’를 통해 2030 세대들이 만성 우울, 고민에서 벗어나 마음 근육을 키워 내면을 단단히 가꾸도록 다양한 자기 계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2022년 1월 리뉴얼 론칭 이후 현재까지 약 5000명의 청년이 마음 성장과 치유를 위해 ‘플레이라이프’ 뉴스레터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다.

한편 ‘희귀질환센터’를 운영하며 의료 환경에 취약한 희귀질환자들이 제때 적절하고 체계적인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호흡재활센터 및 삼성서울병원 뮤코다당증센터의 설립 및 지속 운영으로 총 1만9291명의 희귀질환자에게 누적 36.8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우리 사회의 본보기가 되는 의인을 선발하는 ‘생명 존중 대상’ 사업을 통해 2009년부터 14년간 경찰관 241명, 소방관 263명, 해양경찰관 76명, 일반시민 203명 등 총 783명의 숨은 공로자들을 발굴해 포상하며 생명 존중 문화 확산에 힘썼다.

◇ 전 생애주기에 걸친 취약계층을 위한 생애보장사업 추진

생명보험재단은 생명 존중 문화 확산에 더해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애 보장 정신을 바탕으로 전 일생에 걸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했다.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및 ‘태아건강검진 지원사업’을 통해 저소득 임산부들의 건강한 출산을 지원했으며, 취약계층 산모들의 육아 환경 조성을 위해 ‘생명숲 Baby&Mom 힐링센터’를 운영하며 24개월 미만 영유아와 부모를 위한 육아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또한 ‘생명숲 어린이집’ 운영사업을 통해 생활 습관 개선, 미술 심리치료 등 양질의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건강한 보육 문화를 조성했다.

‘생명숲 꿈이룸 교육’을 통해서는 저소득·다문화 가정 아동에게 온라인 학습 프로그램 및 기기를 제공하며 총 7318명의 초등학생을 지원해 교육 취약계층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했다. 중학교 1~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디지털 문화교육 ‘디지털 유스 스쿨’을 운영하며 2020년부터 전국 240개 학교, 480개 학급 총 1만1609명의 학생에게 디지털 리터러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온라인 환경에서의 올바른 가치관 형성을 도왔다. 더불어 저소득 남성 홀몸 어르신을 대상으로 전국 17곳의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운영하며 요리 교실, 스마트폰 활용 교육, 태블릿 PC 기반 디지털 인지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해 2017년부터 6년간 3973명에 이르는 어르신들의 건강한 노후 지원에도 앞장섰다.

이처럼 생명보험재단은 15년간 생명보험업의 성격에 맞는 공익사업을 추진하며 생명보험사의 기업가치를 창출하고, 우리 사회의 복지 서비스 발전에 이바지했다. 실제로 생명보험재단의 사업 중 △기억키움학교 △고위험 임산부 지원사업 △다 들어줄 개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등은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관심을 가지며 이들과의 협업을 통해 사업이 확대돼 더욱 많은 수혜자에게 복지 서비스가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이장우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생명보험재단은 15년간 더 많은 수혜자에게 꼭 맞는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장 지원, 바우처, 디지털·비대면 등 다양한 방식을 도입하며 사회공헌 사업을 발전시켜왔다”며 “15년 전부터 생명보험업계의 ESG 경영을 선도해 온 생명보험재단은 앞으로도 사회의 사각지대에 있는 복지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가며 생명의 가치를 확산시키는 공익재단의 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 생명보험회사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명 존중, 생애 보장 정신에 입각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자살 예방, 생명 존중 문화, 고령화 극복 분야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복지기관과 협업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언론연락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홍보대행 KPR 정서연 02-3406-211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