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X.O. 만두’ 라인업 확대해 냉동만두 시장 경쟁력 강화

굴림만두 새우, 수제 손만두, 교자 제주유채 등 X.O. 만두 신제품 3종 출시
현미가루·쌀가루 첨가, 제주 특산물 사용 등으로 차별화해 다양한 국물 요리에 제격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오뚜기가 겨울 성수기를 맞은 냉동만두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X.O. 만두’ 라인업 확대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11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2022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냉동식품’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6개월 내 냉동식품을 구입·취식한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구입한 품목은 냉동만두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82%가 ‘최근 6개월 내 냉동만두를 구입한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주로 구입하는 냉동식품을 묻는 질문에서도 냉동만두가 56.4%로 1위에 올랐다.

이에 오뚜기는 2019년 론칭한 만두 브랜드 X.O. 만두를 통해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시장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당면을 넣지 않고 고기, 해산물, 야채 등 엄선된 재료로 속을 꽉 채운 것이 특징이다. 최근 선보인 신제품은 건강 중시 트렌드와 지역 농가 상생에 중점을 뒀다.

◇ 100% 현미쌀가루 만두피로 빚은 ‘X.O. 굴림만두 새우’, 쌀가루 더한 ‘X.O. 수제 손만두’ 출시

이번에 출시한 X.O. 만두는 △굴림만두 새우 △수제 손만두(고기듬뿍·칼칼김치) △교자 제주유채 등 3종으로, 밀가루 함량을 줄이거나 지역 농산물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전 제품 모두 끓는 물에 넣어도 쉽게 퍼지지 않는 것이 장점으로, 대표적인 설음식인 떡만둣국이나 만두전골, 만두라면 등 다양한 국물 요리에 활용하기 좋다.

먼저 X.O. 굴림만두 새우는 동그랗게 빚은 만두소를 얇은 만두피로 감싸 재료 본연의 맛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밀가루 없이 100% 현미쌀가루로 만든 피를 적용해 맛과 영양을 잡았으며, 만두소에는 탱글탱글한 새우살과 국내산 돼지고기, 각종 야채를 넣어 다채로운 식감을 살렸다.

쌀가루를 첨가해 맛과 영양을 강화한 오뚜기 X.O. 수제 손만두도 눈길을 끈다. 종류는 △고기듬뿍 △칼칼김치 등 2종으로, 만두피에 밀가루를 줄이는 대신 쌀가루를 더해 촉촉하고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국내산 돼지고기와 신선한 야채로 만두소를 채웠으며, 특히 수제 손만두 칼칼김치에는 아삭한 김치를 듬뿍 넣어 매콤한 감칠맛을 냈다.

◇ 제주산 재료 가득… 제주 특산물 활용한 ‘X.O. 교자 제주유채’ 선보여

국내 농가와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제품도 출시했다. 새롭게 선보인 X.O. 교자 제주유채는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와 제주산 원료로 만든 만두소가 어우러지는 교자만두다. 이번 제품 출시로 X.O. 교자는 △고기 △김치 △새우&홍게살 △고기&제주마늘 △제주유채 등 총 5종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X.O. 교자 제주유채는 만두소에 당면 대신 국내산 돼지고기와 청정 제주에서 자란 유채, 당근, 무 등을 넣어 담백한 맛을 더했으며, 만두피에는 강황을 사용해 유채꽃을 연상케 하는 먹음직스러운 노란 빛깔을 살렸다.

언론연락처: 오뚜기 홍보팀 강두위 과장 02-2010-0718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